::: 푸른내서주민회 - 자유게시판 :::


TOTAL ARTICLE : 269, TOTAL PAGE : 1 / 14
내서IC 무료화 투쟁 재점화 (경남매일8월21일)
 이민희  | 2008·08·21 09:25 | HIT : 2,235 | VOTE : 629
내서IC 무료화 투쟁 재점화  
마산시의회 송순호 의원, 내일 주민대책위 재결성

입력시간 : 2008. 08.20. 19:40


마산 내서 IC의 통행료를 무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점화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산시의회 송순호 의원은 오는 22일 오후 내서읍 사무소 3층 강당에서 ‘내서 IC 통행료 무료화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내서 IC 주민대책위)’를 재결성, 내서읍민들과 함께 무료화 투쟁에 나선다.

내서 IC는 무료로 이용 가능한 인근 다른 IC와의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 제기 돼 왔다.

마산 3개의 I.C 중 유독 내서 I.C만 요금소가 설치돼 통행료를 거두는 것은 7만5,000여 내서읍민을 대상으로 한 표적 징수라는 것.

실제로 내서요금소는 연간 약 22억원의 통행료 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이중 약 90% 정도를 내서읍민들이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내서읍민들은 가까운 동마산 I.C와 서마산 I.C 구간만 하더라도 무료 통행 구간이고 전국에는 이와 유사한 무료 통행료 구간이 17~18곳 정도 되는데도 내서 I.C에만 유독 요금소를 설치, 요금을 징수하는 것은 형평성의 원리에도 맞지않는 일이라며 통행료 징수의 부당성을 제기하고 있다.

내서 IC는 국토 5호선과의 연계 및 내서 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 서마산 IC 인근 교통 지·정체 해소를 목적으로 지난 2004년 8월 28일 개통됐다.

내서읍민들은 개통 당시 내서 IC 주민대책위를 꾸려 통행요금 형평성 문제를 제기, 내서~부산(북부산요금소 등 8개소) 통행요금을 400∼500원 인하하는 부분적인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김동출 기자>
  
269   중리사랑방으로 오세요  메리 76 08·08·15 3852 1068
268   이사를 해야겠네요  이민희 08·08·18 3681 1060
267   오늘부터 새로운 집에서 살아 보이시더~~  사무국장 08·08·18 3908 1114
266   내서IC 무료화를 위한 주민대책위를 구성합니다.  송순호 08·08·19 3847 1116
265   내서IC 무료화 설명회 자료를 파일로 올립니다. 6758  송순호 08·08·21 51336 697
264   내서 IC 통행료 무료화 재점화 도민일보8월20일기사  이민희 08·08·21 3797 1069
263   "내서IC 통행료 무료화 가능하다" (도민일보 8월 21일)  이민희 08·08·21 3480 999
  내서IC 무료화 투쟁 재점화 (경남매일8월21일)  이민희 08·08·21 2235 629
261   내서IC 무료화 본격 투쟁 돌입 2008년 08월 25일 도민일보기사  푸른꿈 08·08·25 2239 607
260   [취재노트]고마해라, 마이 묵었다 아이가 (도민일보 080825)  푸른꿈 08·08·25 2110 536
259   내서IC 통행료 무료 재점화 (080825 경남신문)  푸른꿈 08·08·25 3326 946
258   내서ic 무료화 주민대책위 투쟁선포 기자회견 있습니다.  송순호 08·08·27 3729 1007
257   우와~~ 홈페이지가 깔끔하고 좋네요.  유재원 08·08·29 3419 932
256   내서IC 무료화 대책위 기자회견 (도민일보)  송순호 08·08·31 3716 1021
255   내서IC 주민대책위 기자회견(경남신문) 16  송순호 08·08·31 3507 882
254   내서에도 미국산 쇠고기 판매하는곳이 있네요  푸른꿈 08·09·01 3675 1036
253   자전거로 광려천 둑길을 따라가다.시즌 1  정종훈 08·09·10 3157 717
252   내서IC 무료화 거리서명이 매주 금,토요일에 있습니다.  송순호 08·09·20 3318 817
251   내서 나들목 통행료징수 무엇이 문제인가? cj경남방송 '나침반' 방영....  송순호 08·10·01 3862 951
250   단소 교실 개강.. 가을밤 소리를 수놓다.  김영혜 08·10·04 2801 662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